X

마카오 카지노 ‘불황 무풍지대’

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중국의 경제 성장 둔화에도 불구하고 마카오 카지노 산업이 나홀로 고공행진을 거듭하면서 불황의 무풍지대로 떠올랐다.

16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마카오의 6개 카지노업체들이 올 상반기 놀라운 실적을 거뒀다. 갤럭시카지노의 1~6월 매출은 308억1200만홍콩달러(약 4조3000억원)로 전년 동기대비 9% 증가했고, 세전이익은 46억6400만홍콩달러로 34% 늘었다.

마카오 ‘카지노 대부’ 스탠리 호가 이끄는 SJM과 미국 MGM리조트인터내셔널의 자회사인 MGM차이나 등도 실적이 모두 대폭 증가했다.

이로 인해 홍콩증시에 상장된 이들 업체의 주가도 큰 폭으로 올랐다. 홍콩 항셍지수 구성 종목에 편입된 갤럭시카지노는 13일 종가가 지난해 말보다 72% 상승해 50개 종목 가운데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. 또 미국계 대형 카지노업체인 샌즈차이나는 같은기간 36% 상승해 3위에 올랐다.

니혼게이자이는 마카오 카지노업체들이 홍콩증시를 지탱하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, 마카오의 재정도 떠받들고 있다고 전했다.

마카오 경제에서 카지노 등 복합리조트가 차지하는 비중은 90%에 달한다. 지난해 하반기 중국 본토 방문자가 감소하면서 마카오 카지노 수익 상승률은 전년 대비 한자릿수에 머물렀지만, 올봄 이후 관광객이 반등하면서 마카오의 실질 국내총생산(GDP) 성장률도 올해 1분기와 2분기 다시 10 % 대로 올라섰다.

한편, 지난해 마카오의 1인당 GDP는 7만8275달러로 산유국(産油國)을 제외하고는 아시아 최고다.

마카오카지노: